> E-SPORTS > 인터뷰

[LCK] '라스칼' 김광희 "늘 들었던 '우승 후보'...이번엔 다른 결과 만들겠다"

이한빛2021-06-11 10:00

'라스칼' 김광희가 이번 서머에선 우승이란 결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10일 오후 종로에 위치한 LCK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1주 2일차 2경기에서 젠지 e스포츠가 DRX를 꺾고 서머 첫 승을 올렸다. 이날 '라스칼' 김광희는 2세트 녹턴, 3세트 그웬으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아래는 김광희와 진행한 인터뷰 전문이다.

첫 경기를 승리한 소감은
항상 시작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1세트에서 패배해서 싸했다. 2, 3세트 승리로 분위기를 탈 수 있을 것 같아 기분 좋다.

1세트 패인은 무엇이라 생각하나
1세트에서 우리가 드래곤쪽 싸움을 급하게 걸고 패배한 뒤로 사이드 주도권이 아칼리 상대로 없었다. 상대가 뭉치면 좋은 조합이기도 했다.

작년 서머 이후로 오랜만에 경기장에서 경기를 치르니 어땠나
온라인 경기를 하면서 긴장이 잘 안 되어서 대회장을 그리워했다. 오늘 대회장을 왔는데 생각만큼 긴장이 되질 않아서 아쉽더라. 긴장하면서 게임하고 싶었다. 오랜만에 팬분들 뵙고 부모님도 오셔서 힘이 되었다.

패배 후 레드 진영을 선택했다. 그 이유가 무엇인가
첫 경기가 중요하다고 생각을 한다. 우리도 원래 레드쪽 밴픽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쪽이지만 블루 진영에서 패배했을 때 2세트에서 상대가 똑같이 레드를 하면 편할 것 같아 레드를 가져갔다. 레드로 우리가 이기니 DRX도 마찬가지의 이유로 선택했다고 생각한다.

룰루-신 짜오 조합에 1세트에서 고전했다. DRX가 3세트에도 같은 탑-정글 조합을 꺼냈는데
룰루-신 짜오에 대한 압박감보다는 다른 챔피언들이 더 거슬렸다. 상대가 첫 번째 판에 했던 챔피언들을 우리가 가져가거나 밴을 했다. 그래서 많이 편했다.

다음 상대가 한화생명e스포츠다. 어떻게 전망하고 있나
내가 느꼈을 때 한화생명은 변칙적인 밴픽을 많이 하고, 운영적으로 잘 하는 선수들이 많다. T1에게 패배한 걸 보긴 했지만 여전히 잘하는 팀이라고 생각한다. 방심하지 않고 잘 준비하겠다.

유력한 우승 후보로 점치는 사람들이 많다. 우승 적기라 생각하나
작년 스프링부터 계속 우승 후보라는 말을 들었지만 한 번도 우승하지 못했다. 나는 잘 모르겠다. 잘 준비해서 이번엔 다른 결과를 내고 싶다.

탑 라인 변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너무 많은 변화가 한꺼번에 왔다. 원래 구도를 잘 정리하는 편이라고 생각했는데 아직 완벽하지 않다. 탑 챔피언들이 확실히 다 강하다. 한타 포텐셜이 좋아 어떤 챔피언이든 나올 수 있고, 팀 조합에 맞춰 픽할 수 있는 것 같다. 그웬, 리 신, 녹턴, 레넥톤 정도가 상위 티어에 있는 것 같다. 탱커 티어는 내려갔다고 생각한다.

서머에 임하면서 어떤 단점을 보완했나
개인적으로는 스프링 시즌 중에 통증이 와서 컨디션 관리가 힘들었다. 비시즌에는 운동을 열심히 했던 것 같다. 팀적으론 조급해하는 부분을 천천히 하자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감사하다. 4주년 선물해주신 '곰팡단'께 많이 감사하다. 이번 시즌엔 기복 없이 잘할 수 있는 모습, 단단한 모습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사진=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